구)부산 임시측후소 청사

  • 역사와 문화
  • 문화재
  • 시문화재자료
  • 구)부산 임시측후소 청사
  • 구)부산 임시측후소 청사 모습1
  • 구)부산 임시측후소 청사 모습2
부산 임시측후소
  • 지정번호시 문화재자료 제88호(2015.10.07. 지정)
  • 연대1904년(일제강점기)
  • 소재지흑교로59번길 16-4(보수동3가 61-3)
    ▷ 멸실우려로 해체(2015년),
    부산지방기상청 대청동관측소 부지 내 복원 예정
  • 관리단체부산광역시

상세소개

러일전쟁 때 군사행동에 도움을 주기 위해 1904년 육해군의 위탁을 받아서 설립한 관청으로 일본이 한국에 세운 최초의 측후소이다. 건립 당시에는 지진계실, 욕실, 창고 등 4동의 건물이 있었으나 문화재 지정을 위한 조사 당시에는 청사건물로 추정되는 목조 2층 건물만 남아있었다.

옥상의 풍력대는 사라졌지만 주출입구와 목구조의 비늘판벽 마감과 오르내리기창, 박공지붕의 기와 등은 원형이 잘 남아있었다. 현재는 멸실우려로 해체하여 향후 복원을 위해 잔존부재들을 중구에서 보관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