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대화재

  • 역사와 문화
  • 과거/현재
  • 역전대화재
  • 대화재 후 중앙동 일대

    대화재 후 중앙동 일대(현재 중앙동 무역회관자리)

  • 대화재 후 새마당자리와 현재 주변전경

    대화재 후 새마당자리와 현재 주변전경

부산역전 대화재는 1953년 11월 27일에 경상남도 부산시 중구의 피난민 판자촌 일대에서 발생하여, 당시 부산 중구 일대와 부산역으로 번진 화재 사건이다.

화재가 발생한 1953년 11월 27일은 그 해 7월 27일에 휴전협정으로 대한민국 정부가 서울특별시로 돌아간 지 4개월째 되는 날로 부산 일대는 한국 전쟁 당시 조선인민군이 점 령하지 못했던 지역이었고, 정부가 전쟁을 피해 일찍 내려왔기 때문에 전쟁 피난민이 많았다. 처음으로 화재가 시작된 중구 영주동 일대에는 피난민 판자촌이 밀집해 있어서, 조그마한 불에도 대형 화재의 우려가 있었다. 11월 27일 저녁 8시 30분경에 최초의 화재가 발생 하였고, 이후 바람을 타고 불길이 여러 곳으로 퍼졌다. 불길은 이튿날 6시 30분경에 잡혔 지만, 재산 피해는 어마어마했다.

부산일보, KBS 부산방송총국, 부산우편국 등 도시의 교통, 통신, 방송이 마비되었고 사상자 29명을 비롯해 부산역 및 주택 3,132채 전소, 이재민 6,000여 세대 3만여 명, 피해액 177억 환으로 현재 화폐가치 기준 1조 7700억 원에 해당 하여 엄청난 재산과 인명 피해를 입었다.
부산역은 십여년 동안 가건물을 역사로 사용하다가, 1966년 역사를 착공하여 1968년에 현재 위치인 동구로 이전하였다.